“전혀 느끼지 못했다” 여성 속옷에 숨어서 지낸다는 동물

  						  
 								 

어떤 동물이 여성 속옷에 숨어서 지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동물의 정체는 ‘도마뱀붙이’다. 이 도마뱀은 한 여성의 브래지어 속에서 숨어서 4000마일 (약 6437km) 여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현지시각) 영국 매체 BBC에 따르면 리사 러셀이 4000마일의 여행을 끝내고 요크셔주 로더럼 집으로 돌아간 후 짐을 풀면서 브래지어 속에서 도마뱀붙이를 발견한 것이다.

 

러셀은 여행하는 내내 너무 더워서 브래지어를 갈아입을 생각을 전혀 하지 못했다. 그래서 도마뱀붙이를 발견할 수 없었다.

집에 돌아와 속옷을 벗고 보니 도마뱀붙이가 있었던 것이다. 러셀은 도마뱀붙이가 너무 작아서 조각인 줄 알았다고 한다.

도마뱀붙이를 발견한 러셀은 즉시 동물 보호 단체 ‘영국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SPCA)의 조사관에게 즉시 연락했다.

RSPCA 대표는 “도마뱀붙이가 브래지어 속에서 대서양 횡단을 했다는 것이 굉장히 놀랍다”고 전했다.

한편 도마뱀붙이는 도마뱀붙이과의 파충류이다. 도마뱀과 유사한 모습을 하고 있지만 엄연하게 따지면 도마뱀붙이는 도마뱀과 다른 동물이다. 

도마뱀붙이는 ‘합개’라고도 불린다. 남극 대륙을 제외한 모든 대륙에서 서식하며 몸길이는 10~12cm 내외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워싱턴 뉴스 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