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 체험한 젖소가 보인 실제 반응

  						  
 								 

인간 뿐만 아니라 동물도 VR 체험을 하는 시대가 왔다.

지난 2019년 모스크바 지방농업부에서 젖소에게 실시한 VR헤드셋 착용 실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젖소의 산유량이 늘고, 유질이 좋아졌다는 보고가 나와 낙농업 관계자들의 이목이 집중되었다.

모스크바 타임스에 따르면 소가 색을 인식하는 방식을 바탕으로 여름 들판을 시뮬레이션하는 독특한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해 농민, 개발자, 수의사들이 공동으로 연구했다.

연구 결과에 의하면 소는 연구원들이 이상적인 시뮬레이션을 디자인하는 데 도움을 준 녹색과 파란 색보다 빨간 색의 음영을 더 잘 인지한다.

농림부 관계자는 “이렇게 개발된 소프트웨어를 오컬러스 헤드셋에 도입해 농장에서 실제 적용하도록 조치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수의사와 상담사들은 소의 머리에 장착하기 쉽게 VR고글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첫번째 시도 후, 전문가들은 가축에 대한 가상 현실이 젖소의 정서와 신체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걱정을 하면서 실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젖소들의 불안감이 감소하고 대체적으로 더 안정적인 신체 감정을 나타냈다.

수의학 전문가들은 러시아에서 길러지는 약 2천만 마리의 젖소들이 한 차례 혹독한 겨울을 겪고 나면 우울증에 걸리기 쉽다고 한다.

그에 따른 해결 방법으로 나온 것이 바로 VR헤드셋이다.

현재 VR 기술이 낙농업 생산성 향상에 새로운 해결책으로 떠오르면서 낙농업 관계자들의 IT기술에 대한 긍정적 관심이 잇따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