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도 안 주시네요” 거지가 당근마켓 무료나눔 글 보면 벌어지는 일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 무료나눔을 한다는 글을 올렸다가 봉변을 당했다는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화제가 되고 있다.

국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당근마켓 떡볶이 나눔 대참사’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계속해서 올라왔다.

이들 게시물에 따르면 지난 봄, 떡볶이집을 운영하는 자영업자 A씨는 예상보다 떡볶이를 많이 만든 탓에 ‘선착순 7명’에 한해 떡볶이를 무료나눔하겠다는 내용의 글을 당근마켓에 게재했다.

이에 당근마켓 이용자들의 채팅 문의가 빗발쳤고, 7명분의 떡볶이는 금방 없어졌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A씨에게 불쾌한 내용의 채팅을 보내는 이들이 많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가 공개한 것으로 추정되는 채팅 내용에는 “얼마나 있어요. 우리는 아이가 많아서요. 아이가 넷이라 1인분은 적어요” “왜 톡을 안보세요. 다음부턴 그러지 마세요” 등 다소 무례한 요구를 하는 이들이 종종 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당근거지들인가” “이래서 무료 나눔 안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당근거지’란 당근마켓 플랫폼을 이용해 중고 물품을 거래하는 과정에서 무턱대고 할인을 요구하거나 구매 후 몇 달이 지난 물건을 환불해 달라고 하는 등 비매너 거래자를 일컫는 말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