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노원구 세 모녀 살.해’ 김태현 사.형 구형

  						  
 								 

‘노원 세모녀 살인 사건’의 범인 김태현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했다.

지난 13일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 김태현의 결심 공판에서 살인·절도·특수주거침입·정보통신망침해·경범죄처벌법위반죄 등 5개 혐의로 기소된 김태현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에게 극형 외에는 다른 형을 고려할 여지가 없다”며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구형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1월 김태현은 온라인 게임에서 만난 피해자 A씨가 연락을 거부한다는 이유로 스토킹을 했다.

그리고는 지난 3월 23일 집까지 찾아가 A씨의 여동생과 어머니, A씨를 차례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태현은 법정에서 “가족 살해는 계획하지 않았다”며 우발적 범행을 주장했다.

그러나 검찰은 김태현이 사전에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했다고 보고 있다.

김태현은 지난 7일까지 총 14차례나 반성문을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에는 김태현의 반성문 외 그의 엄벌을 촉구하는 탄원서도 수십 건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