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장비 XXXX원 받을게요” 최근 음식점에서 받는다는 배달음식 포장비 수준

  						  
 								 

코로나19로 인해 배달 음식을 주문하는 사람들이 늘어 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배달 음식에도 포장비를 따로 받는 음식점들이 속출해 소비자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배달비는 최대 6천 원까지 치솟았다. 그렇기에 치솟은 배달비를 아끼려고 음식을 포장해 가는 사람도 늘고 있다.

포장하면 할인을 해주는 가게도 많지만 오히려 포장비를 따로 받는 경우가 있다. 이에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는 것이다.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게에 방문해 음식을 포장해 달라고 했더니 5백~2천 원의 포장비를 받았다” “냉면을 가게에서 먹었을 때는 8천 원이었는데 포장해 달라니 9천 원을 받더라. 황당하다” 등의 불만이 터지고 있다.

업체 측에서는 일회용 포장 용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비용이 발생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소비자들은 포장해주면 업체는 인건비와 매장 이용료를 내라는 건데,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또한 포장비가 있다는 사실을 미리 알리지 않거나, 고객이 다회용 용기를 가져가면 꺼려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이런 상황에 대해 누리꾼들은 “설거지, 인건비 등은 어쩔 수 없으나 포장비를 받으면 안 되지” “홀에서 먹을 때 들어가는 비용. 그릇, 설거지, 서빙, 반찬 리필 등을 생각하면 포장 비용이 더 비쌀 수가 없는데”라고 지적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