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놀이터에서 참지 못하고 해버린 10대 커플의 최후

  						  
 								 

서울의 한 아파트 놀이터에서 성관계를 가지던 10대 청소년 2명이 경찰에 적발됐다.

1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북경찰서는 지난 11일 오후 5시 50분 쯤 아파트 단지 내 놀이터 미끄럼틀에서 성행위를 한 고등학생 A(16)군과 중학생인 B(15)양을 검거했다.

이들은 하의를 탈의한 상태였고 이를 목격한 주민이 “아파트 놀이터에서 학생들이 성관계를 갖고 있다”며 신고했다.

경찰은 이들을 파출소로 임의동행한 뒤 부모에게 인계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청소년인 것을 고려해 올바른 성 가치관 형성을 위한 상담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입건할지, 훈방조치를 할지 검토하고 있으며 정식으로 조사를 진행하지는 않은 단계”라고 덧붙였다.


성인의 경우 공개된 장소에서 음란행위를 했을 시 공연음란죄로 입건해 1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태료 처분을 할 수 있다.

A군과 B양은 형사 책임 능력이 없는 만 14세 미만의 촉법소년이 아니어서 죄에 따른 처벌은 가능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