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담패설 했을 게 분명하거든요?” 무고죄가 무서운 정신나간 20대 여자 근황

  						  
 								 

황당한 사연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고죄가 두려운 20대 여성’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은 네이버 지식인에 어떤 이가 올린 글을 캡처한 것이다.

글쓴이는 “저는 20살이고 복학생 선배 중에 평소부터 저를 음흉하게 쳐다보고 시선강간 같은 걸 하는 선배가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아마 뒤에서 쳐다보고 음담패설도 했을 게 분명하다. 친구들도 저 선배가 그런 것 같다며 다들 인정해줬다”고 덧붙였다.

그는 “인터넷에서 알아보니 고소를 하면 남자 쪽에선 절대 전과를 남기지 않으려 무조건 합의를 원한다는 글을 봤다. 특히 그 선배는 공무원 시험 준비 중인 걸 알고 있다. 그럼 무조건 잘못을 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많이도 아니고 여태 그 선배 때문에 불편했던 정신적 피해보상 명목으로 500만 원 정도만 합의금을 달라고 요구하고, 잘못한 것에 대해 반성문을 써서 저한테 달라고 할 생각이었다. 정말 나쁜 마음이 아니었다”고 토로했다.

글쓴이는 “근데 알아보니까 시선 강간으로는 고소가 안 되는 것 같아서 학과 내 동아리 모임 끝나고 가는 길에 선배가 제 몸을 더듬고 강제로 모텔에 끌고 가려 했다고 친구들이랑 같이 가서 신고를 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근데 며칠 전에 그 선배한테 연락이 와서는 자기는 그 시간에 집에 있었고, 아파트 들어가고 그 뒤 나오지 않는 모습 CCTV에 있다고 그게 증거라고 저보고 너 무고죄라는 걸 아냐고 저한테 협박을 했다”라고 말했다.

또 “저보고 거짓말 탐지기 경찰에서 해볼 수 있다고 협박하길래 무서워서 차단했다. 친구한테도 부탁해서 아까 서로 다 짜두었는데.. 만약 정말 무고죄로 절 신고하면 저는 경찰서에 가서 조사를 받아야 하나?”라고 물었다.

마지막으로 “저도 잘못한 게 있지만.. 시작은 그 선배가 했고.. 다른 사람들 다 싫어한다. 이런 거 다 고려해주지 않겠냐”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