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지 같은 XX놈” 현재 한국인이 방문하면 욕먹는다는 나라

  						  
 								 

 한국인이 방문하면 뜬금없이 욕먹는다는 나라가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터키 위구르 마을에 동양인이 들어가면 생기는 일’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유튜브 영상의 캡처본이 담겨있었다. 지난 2월 12일 유튜브에 올라와 화제가 됐던 영상은 유튜브 채널 ‘터키꿀곰’의 ‘요즘 외국에서 한국인이 밥도 못 사먹는 이유(멘탈 붕괴)’라는 제목의 영상이었다.

터키에서 7년째 거주 중이라는 유튜버는 영상에서 “오늘은 터키의 위구르 민족이 사는 거리에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다민족 국가인 터키는 여러 인종과 여러 민족이 섞여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례로 터키 이스탄불에는 헝가리 마을, 우즈벡 거리, 시리아 타운 등이 형성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위구르 민족 거리도 그 중 한 곳이다. 중국으로부터 엄청난 핍박을 받고 있어 최근 국제적으로도 이슈가 됐다.

유튜버는 터키의 상징색인 빨간 옷을 입고 위구르 민족 거리를 찾았다. 그리고는 “방탄소년단 같이 생기지 않아서 중국인으로 오해를 많이 받는다”며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말했다.

그는 터키 다른 곳에서는 팔지 않는 동양권 식재료를 구하기 위해 방문했다. 고구마부터 두부, 목이버섯 같은 식재료들이 이 곳에서 팔기 때문이다.

이 거리를 방문한 유튜버는 먼저 한 단골가게에 들어섰다. 들어서자마자 가게 사장님의 표정이 매섭게 변했다. 

유튜버가 샐러드를 사겠다고 말하자 몇 초동안 빤히 그를 쳐다보던 사장님은 “너 어느 나라 사람이야?”라고 대뜸 물었다.

해당 가게의 단골 손님이었던 그가 “사장님 저 누군지 기억 안 나요?”라고 되물었다. 그러나 사장은 들은 체도 하지 않았으며 재차 “어디 사람인데?”라고 물었다.

그는 “한국 사람이요. 저번에도 왔었는데”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사장님은 그제서야 환하게 웃으며 샐러드를 포장해줬다.

또한 위구르 민족 거리를 걸어가는 와중에도 이와 비슷한 일이 발생하곤 했다.

유튜버가 길을 걸어가자 한 아주머니가 “거지 같은 중국놈”이라고 욕설을 내뱉기도 했다.

그래서 유튜버가 “저 한국인이예요”라고 해명했고, 결국 신분증까지 보여주는 해프닝이 발생하기도 했다.

유튜버는 다른 단골가게에 가서 “자기가 중국인 같이 생겼냐”고 물었다. 그러자 “해당 가게 사장님은 “우리는 이제 네가 한국 사람인지 아니까 그렇게 안 보인다”면서도 “근데 아마 처음에 보면 중국 사람 같지”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중국인 때문에 동양인 이미지 나빠졌음”, “진짜 한국인이라고 몸에 써붙이고 다녀야 할 판이다”, “중국 때문에 괜히 한국인이 욕먹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채널 ‘터키꿀곰’ 영상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