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애플워치 쓰고 있는 사람들한테 발생한다는 심각한 증상

  						  
 								 

애플의 스마트워치인 ‘애플워치’를 착용했다가 손목에 발진 등 피부 질환을 경험했다는 소비자들의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하지만 애플 측은 사용자 피부가 예민한 탓이라고 책임을 소비자에게 돌렸다.

강원도 원주시에 사는 서 모(여) 씨는 지난 1월 100만 원 상당의 티타늄 소재 애플워치 6세대를 구입했다.

잘 사용하지 않다가 지난 7월부터 자격증 시험 준비로 애플워치를 장시간 착용하면서 문제가 생겼다.

센서와 닿은 손목 부위가 화상을 입은 것처럼 빨갛게 붓고 진물이 나기 시작한 것이다.

애플 측에 항의하니 “제품을 착용하고 생긴 상처의 사진 등을 이틀에 한 번꼴로 3주간 제공하라”고 요구했다고.

애플 측은 제품 착용으로 화상을 입었다는 의사 소견서를 받아도 교환이나 환불이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고 전했다.

이후 애플은 제품 결함이 아닌 사용자의 피부가 예민해 생긴 문제로 결론냈다. 소프트웨어 검사상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는 것이다.

서 씨에 따르면 애플은 “제품 결함이 아니어서 교환 및 환불이 어렵다. 센서 부위에 필름을 부착하거나 사용을 자제해달라”고 언급했다.

병원에서 상처가 화상과 유사하다는 진단을 받았다는 서 씨는 “100만 원이 넘는 제품을 구매해서 착용하다가 상처가 났는데 보상은커녕 환불이나 기기 변경도 해주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또 “제품 사용을 자제해달라면서 보상도 없으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말했다.

그러나 서 씨의 사례 말고도 애플 워치를 사용하고 손목에 진물이 나는 경험을 했다는 사례가 속출했다.

결국 국가기술표준원에서 조사에 착수했고 올해 3월 애플워치SE 발열이 부품 불량 문제 때문이라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제품 내부의 반도체 소자 등 일부 부품이 불량으로 합선돼 열이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배터리 문제는 아니라는 점 ▲온도 상승 정도가 화상을 입는 등 사람에게 위해를 일으킬만한 수준이 아니라는 점 ▲초기 제품에서만 문제가 생겼다는 점 등을 이유로 리콜 조치는 하지 않았다.

하지만 다른 애플워치 제품군을 사용하다가 비슷한 상처를 입는 소비자들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한편 애플은 지난 2014년 스마트워치인 애플워치를 처음 선보인 후 2세대(2016년), 3세대(2017년) 4세대(2018년), 5세대(2019년)를 거쳐 지난해 애플워치 6세대와 SE를 출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