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신입 여직원 첫 출근하자마자 해고 당하는 충격적인 이유

  						  
 								 

취업했다가 바로 해고당했다는 신입사원의 사연이 올라왔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최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늘 첫 출근했는데 이력서에 허위사실 기재했다고 짤렸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저번주에 연락 받고 오늘 첫 출근했는데 출근할 때 졸업증명서 가져오라고 했다. 근데 내가 아직 1학년이라 졸업증명서를 못떼니까 학생증 가져갔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근데 이력서에 졸업예정이라고 썼다고 1학년인데 왜 그렇게 썼냐고 하더라. 아니 학교 자퇴하는 거 아니면 당연히 언젠가 졸업할텐데 졸업예정 맞지 않냐. 그렇게 따지면 4학년도 취업하고 갑자기 자퇴할 수 있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어차피 사이버대라 일하는데 지장없다고 하니까 또 왜 사이버대라고 안 썼냐고 뭐라고 하더라. 학교에서도 재단 같아서 총장명의로 학위수여한다고 홈페이지에 나와있는데 말이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어이없는 걸로 트집잡혀서 지금 집 가는 길인데 갑자기 다른 사람 채용하기로 한 건지 어이없다. 이거 고용노동부에 신고 못하나? 주변에 다 취업했다고 말했는데 뭐라고 해야할지 모르겠다”라고 언급했다.

이후 댓글을 본 글쓴이는 “집에 가는 길에 속상해서 쓴 글인데 자작이라고 생각할만큼 내가 그렇게 잘못한건가 싶다. 그냥 위로 바라고 쓴 글인데”라고 글을 추가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런 글 쓰는 사람들 어이없는 게 자기가 뭘 잘못했는지 모르는 거임” “서울대 졸업이라고 뽑았는데 서울사이버대학교 1학년이라는 게 학계의 정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