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감동적이다” CNN 앵커 오열하게 만든 한국 CCTV 영상

  						  
 								 

미국 CNN 방송이 한국에서 공개된 한 CCTV 영상을 보고 감동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8일(현지시간) CNN은 ‘주인의 생명을 구한 견공이 한국 최초 명예 구조견으로 선정됐다’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를 통해 백구의 사연을 전했다.

그러면서 “용기있는 4살짜리 백구를 통해 왜 개가 사람의 가장 친한 친구인지, 그 이유를 알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일 충남 홍성소방서는 백구를 전국 1호 ‘명예 119구조견’으로 임명하고 소방교 계급장을 수여했다.

국내에서 반려견이 명예 구조견으로 임명된 적은 이번에 백구가 처음이다.

충남도에 따르면 치매를 앓고 있는 90세 할머니가 길을 잃어 논둑에 쓰러졌다. 이를 발견한 백구는 하루가 넘도록 할머니의 곁을 떠나지 않았다.

할머니의 생명을 구하는데 백구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것이다.

지난달 25일 새벽 충남 홍성군에서 90대 할머니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신고자는 김모 할머니(93)의 딸이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주변 CCTV를 확인한 결과, 김 할머니가 반려견 백구와 마을 밖으로 벗어나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 할머니는 치매를 앓고 있었고 설상가상으로 실종기간 당시 폭우가 쏟아지는 바람에 가족들의 속은 새까맣게 타들어가고 있었다.

결국 경찰은 열화상 탐지용 드론을 띄웠다. 드론에서 작은 생체 신호가 포착됐다.

벼가 무성하게 자라있던 논 가장자리 물 속에 있던 백구였다. 당시 백구는 그곳에서 쓰러져있던 김 할머니 곁을 지키고 있었고, 할머니 몸 쪽에 바짝 붙어있었다.

김 할머니는 저체온 증세를 보였지만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고, 현재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명예 구조견 임명식에 참석한 양승조 충남지사는 “백구가 믿을 수 없는 기적을 만들어 모두를 감동시켰다”며 “주인을 충심으로 사랑하는 행동 그 이상으로 사람도 하기 어려운 지극한 효와 같다”고 말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강아지가 사람보다 체온이 1도 정도 높으니 할머니의 목숨을 구한 듯”, “개가 할머니를 살렸네”, “감동이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CNN 보도 사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