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가 초토화…” 오직 한국에서만 돈이 된다는 생명체

  						  
 								 

우리나라 호수나 하천의 생태계를 파괴하는 대표적인 외래어종 배스와 블루길이 돈이 되는 먹거리로 재탄생했다.

지난 9일 충남도는 배스·블루길을 이용해 게맛살, 소시지, 어묵, 햄 등 가공식품의 원료로 사용할 수 있는 연육과 어육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배스와 블루길을 통한 식품산업화 가능성이 확인된 것이다.

1960년대 후반 배스와 블루길은 내수면 어업자원(식용)으로 활용하기 위해 도입됐다.

그러나 특유의 비린내 때문에 식용으로 먹기가 쉽지 않았다. 

그러자 두 어종은 호수와 댐, 하천 등에 정착해 새우류와 잉어과 소형 어류, 치어 등을 닥치는대로 잡아먹으며 개체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결국 우리나라 고유 생태계를 위협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도를 비롯한 전국 지자체가 배스·블루길 퇴치를 위해 수매 사업을 추진했다. 그러나 이미 폭발해버린 개체 수를 줄이지 못했다.

또한 수매 물량은 활용 가치가 없어 따로 예산을 들여 폐기처분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여기서 수매는 시민들이 저수지에서 포획한 생태계 교란 어종을 직접 잡아 정부에게 보상금을 받는 것이다.

지난 2010년부터 올해까지 충남도는 43억원을 투입해 1천 53톤을 수매했지만 일부만 액비 제조에 사용했다.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충남도는 그동안 타 지역에서 실패했던 음식 개발 대신 가공식품 원료 대체재로 방향을 설정해 개발을 추진했다.

배스·블루길 맛이 현재 가공식품 원료로 사용 중인 흰살생선과 비슷했고, 최근 낚시꾼들 사이에서 배스·블루길이 농어나 참조기, 명태처럼 맛이 좋다는 인식이 늘어나고 있었다. 충남도는 이를 십분 활용했던 것.

또한 배스와 블루길은 영양가가 높고 살집이 좋은데다, 미국과 일본에서 식재료로 애용되고 있는 점도 한 몫했다.

가공식품 원료 개발은 홍성과 서산 식품 업체를 통해 진행됐으며 비린내 제거, 소질, 조미·숙성·찜, 건조·냉각 등의 과정을 거쳤다.


 

배스·블루길 연육으로 만든 어묵은 시중에서 팔고 있는 일반 어묵과 같았고, 어육을 가공해 만든 어포는 쥐포와 동일했다.

식품 원료 본격 생산에 앞서 블라인드 맛 평가를 실시한 결과, 시중 어묵·쥐포보다 담백하고 고소하다는 의견이 많았으며 업계 관계자들도 수입산 연육·어육에 비해 품질이 우수해 가격 경쟁력도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충남도는 앞으로 가공식품 원료 개발을 추가로 실시해 실용 가치를 재확인한 이후에 식품업체 등에 기술을 보급하고, 유통망 확보 등 산업화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배스·블루길 가공식품 원료가 산업화에 성공할 경우 도내에서는 연간 50억원, 전국적으로는 200억원의 경제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MBC ‘뉴스데스크’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