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유명 햄버거집에서 사람 손가락이 나왔습니다”

  						  
 								 

손님이 먹던 햄버거에서 사람 손가락이 나온 사건이 발생했다.

14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건은 볼리비아 산타크루스 데 시에라에 있는 ‘핫버거’ 햄버거 매장에서 일어났다.

12일 이 매장에서 햄버거를 먹던 손님 에스테파니 베니테스는 “햄버거를 먹는데 갑자기 뼈가 씹혔다”고 주장했다.

먹던 햄버거를 뱉어내고 보니 형체는 정확하지 않지만 사람 손가락처럼 보이는 것이 나왔다.

뱉어낸 이물질을 갖고 즉각 카운터로 간 그는 핸드폰을 꺼내 동영상 촬영하면서 항의했다. 그러나 매장 측은 “촬영부터 중단하라”고 말했다.

그러자 그는 “이런 일이 생기면 발뺌하기 일쑤다. 증거를 남기려고 하는데 왜 촬영을 못하게 하느냐”고 말하며 핸드폰 카메라를 끄지 않았다.

매장 측이 손님에게 약속한 건 환불뿐이었다. 매장은 “돈을 돌려주겠다”고 하더니 갑자기 매장의 불(조명)을 모두 끄는 등 문을 닫으려는 듯한 행동을 취했다.

그러나 그뿐이었다. 손님 베니테스는 “어느 순간 다시 불을 켜더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다시 주문을 받기 시작했다”고 언급했다.

결국 손님은 햄버거에서 나온 정체불명의 이물질을 들고 경찰을 찾아갔고, 이튿날 경찰은 베니테스가 가져간 이물질이 사람의 손가락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수사 끝에 패티를 준비하던 종업원이 사고로 손가락을 잘린 사고가 있었다는 것을 밝혀냈다.

경찰은 “회사 측이 사고를 인정했지만 손가락이 잘린 종업원이 다룬 소고기는 모두 페기 처분했다며 손가락이 섞여 나갈 수 없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고 전했다.

알고 보니 종업원은 패티를 만들다가 사고가 발생해 손가락을 2개가 잃었다.

볼리비아 소비자보호부의 부장관 호르헤 실바는 “종업원이 손가락을 2개나 잘린 산재였다”면서 “현재 그는 치료를 받고 회복 중”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회사는 뒤늦게 사실을 인정했다. 회사는 “햄버거에서 발견된 이물질은 (사고를 당한) 종업원의 손가락이 맞다”면서 “사고 후 어떻게 손가락이 패티에 섞였는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진상을 확인하기 위해 경찰수사에 최선을 다해 협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볼리비아 당국은 문제의 햄버거 매장을 즉각 폐쇄하고 사고경위를 수사 중이다.

한편 사람 손가락을 씹은 고객 베니테스는 후유증을 호소하고 있다.

그는 “밤에 잠도 자지 못하고, 깨어 있으면 속이 울렁거린다”면서 “사건 이후 줄곧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