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유행 중인 스티커 하나로 신형 아이폰 만드는 방법

  						  
 								 

중국에서 스티커 하나만 붙이면 신형 아이폰으로 둔갑시킬 수 있는 사기 수법이 유행 중이다.

애플은 올해부터 수백 톤에 달하는 비닐 사용을 줄이기 위해 자사 플래그십 스마트폰 아이폰 시리즈의 포장 비닐을 없앴다.

이에 전세계에서 긍정적인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를 악용한 사기 수법이 등장했다.

가짜 아이폰, 중고 아이폰이 새 아이폰으로 둔갑해 판매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져 국내 소비자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지난 28일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중국 심천 화창베이 상인들이 아이폰13 시리즈를 ‘새 정품 아이폰13’처럼 포장 및 봉인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전자기기 판매상으로 보이는 남성이 아이폰13 봉인 스티커와 유사한 디자인의 스티커 몇 개를 이용해 아이폰13 패키지 박스를 포장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어 불과 몇 분만에 남자는 개봉된 아이폰13 패키지 박스를 마치 한 번도 뜯지 않은 것 같은 새 박스로 둔갑시켰다.

영상이 확산되자 중국 현지 언론에서는 “포장만 정품인 짝퉁 아이폰13이 정품인 양 판매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국내에도 이러한 수법의 사기가 나올 수 있다는 이유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뉴스투데이,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