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외국인 70명 노마스크 파티 벌이고 있다는 인천 무인도 상황

  						  
 								 

인천의 한 무인도에서 지난 추석 연휴 동안 외국인 집단 파티가 열렸던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러한 상황에서 또다시 파티가 예고됐다.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인도 간 외국인 70명 광란의 파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지난달 22일 외국인 교환학생을 대상으로 셰어하우스를 운영하는 사업자 소셜미디어에 마스크 착용 없이 수십 명이 뒤엉켜 춤을 추는 사진이 게재됐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개천절 연휴인 10월 1~3일에도 같은 장소인 인천 옹진군 사승봉도에서 또다시 파티를 벌인다”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를 통해 코로나19에도 시행된 외국인 집단 파티가 알려진 바 있다.

관련해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코로나 방역 조치를 피해 집단으로 무인도에서 파티를 벌인 사람들을 처벌해주세요’라는 청원까지 올라왔다.

청원인은 “많은 사람이 공동체 안전을 위해서 모임을 자제하고 피해를 보아가면서 활동을 줄이고 살고 있다”며 “방역 조치를 어기고 집단으로 (외국인들이) 무인도 파티를 벌이고 있는 영상을 본 기분은 분노와 박탈감”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안전신문고에 신고했지만 신고 대상자의 이름, 주소 등을 모르면 도와줄 수 없다는 답변뿐”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옹진군은 이를 사전에 막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파티 시점을 정확히 확인할 수 없어 선제적 단속이 어렵다는 이유다.

군 관계자는 “사승봉도는 무인도이고 개인 소유 땅”이라며 “파티를 한다면 미리 무인도 소유주와 사전에 협의가 됐을 것이고 파티 시점을 알 수도 없는 상황에서 미리 현장에 가서 파티를 막을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터미널에서도 파티하러 간다는 이유로 못 가게 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따라다니면서 막을 수 있는 상황도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단 “인천항여객터미널에 직원을 투입해 지역 섬을 왕래하는 관광객과 주민을 대상으로 체온 측정을 하는 등 방역 활동을 지속해서 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옹진 지역은 올 4월 1일 첫 확진자가 발생하기 전까지 확진자가 0명을 기록한 ‘코로나청정지역’이었다.

하지만 추석 연휴 여객선 집단감염이 터지면서 옹진군 총 누적 확진자 수 79명(9월 30일 0시 기준)을 기록하는 등 확진자가 크게 증가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