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 준 선물” 현재 뉴욕타임즈가 한국 택시 극찬하고 있는 이유

  						  
 								 

뉴욕타임즈에서 한국 시골 택시를 보고 극찬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1일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충청남도 서천군의 희망택시 사업을 두고 “한국 농촌 대중교통에 혁명을 가져다줬다”고 소개했다.

NYT는 해당 교통 복지 모델을 집중 조명하며 고령층 위주로 폭넓은 지지를 받아 전국적으로 확산했다고 보도했다.

2013년 충남 서천군은 ‘100원 택시’ 모델을 도입해 노약자들의 교통권 보장에 나섰다.

마을에 인구가 감소하면서  버스 이용객이 줄었다. 그러면서 수익성이 약한 노선부터 시작해 결국 버스 운영은 중단됐다.

이에 충남 서천군이 마련한 대책인 것이다. 덕분에 마을에 차가 없는 주민들도 100원만 부담하면 택시를 타고 시장이나 병원을 갈 수 있게 됐다.

단거리의 경구 100원만 부담하면 나머지는 지자체에서 부담한다. 군내 장거리 이동할 때는 최대 1,500원까지 내면 된다.

지난해 서천군 40개 마을에서 승객 약 4만 명이 100원 택시를 이용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NYT는 지역 택시 운전자들을 해당 택시 모델로 추가 수입을 벌 수 있어 환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00원 택시는 주로 고령자나 저소득층 주민들에게 폭넓은 지지를 얻으며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지난해 농촌 지역에서 100원 택시와 같은 유사 서비스를 이용한 승객은 전국적으로 270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 모델이 버스 보조금 지급 등과 비교해 비용 측면에서 더욱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구석구석까지 배려가 닿는 나라가 되어가고 있네요”, “너무 흐뭇한 소식입니다”, “해당 제도 생각한 분 너무 기발하네요”등의 반응을 보이며 칭찬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뉴욕타임즈 기사 캡처, 연합뉴스, 연합뉴스TV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