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사람들이 모른다는 F1 운전대에 달려있는 버튼들의 정체

  						  
 								 

F1 운전대에 달려있는 수많은 버튼들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것들의 용도는 무엇일까.

1990년대에 들어서면서, F1의 조종석은 좁아졌지만 차를 조작하기 위한 버튼들은 점점 늘어났다.

수백 km를 달리는 선수들은 버튼을 누르기 위해 큰 위험을 감수해야만 했고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했다.

그리하여 엔지니어들은 드라이버들의 스티어링 휠에 버튼을 몰아넣기 시작했다. 이로써 공간도 아끼고, 드라이버들은 차의 설정을 쉽게 변경할 수 있었다.

스티어링 휠에 처음 버튼이 등장한지 30여년이 지난 지금, 너무 많은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올 정도로 다수의 버튼들이 스티어링 휠에 부착되었다.

그렇다면 각 버튼과 다이어들은 어떤 용도로 쓰이는지 알아보자.

왼쪽 위부터 차례대로 설명하자면, 1번은 리어윙을 여는 DRS를 활성화하는 버튼이다. 2번은 기어박스를 중립에 두는 버튼이다.

3번은 계획에 없던 피트스탑을 수행할 때 피트로 들어간다는 것을 알려준다. 4번은 제한 속도가 시속 80km인 F1의 제한 속도를 유지해준다.

5번은 브레이크 밸런스를 조절해준다. 코너마다 적절한 수치가 있으나 타이어의 상태,연료랑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며 앞에 있는 선수를 추월할 때도 사용 가능하다.

6번은 엔진 세팅을 바꾸는 다이얼이다. 맨 왼쪽은 스트랫 다이얼이라고 파워 모드로 전환한다.

7번은 피트에 있는 팀원들과 소통하기 위해 쓰여진다. 마지막으로 8번은 레이스에서 최대한 빠르게 스타트할 수 있게 도와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