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만 무려 3일…” 실제 ‘오징어게임’ 달고나 현장에서 벌어진 엄청난 일

  						  
 								 

‘오징어게임’에 나온 달고나 뽑기가 전세계적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드라마 속 달고나를 직접 만든 장인이 화제가 되고 있다.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오징어게임 속 달고나를 직접 제작한 임씨와 아내 정점순씨가 출연했다.

이들은 “요즘에 손님이 많아 줄을 선다”며 “오징어 게임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임씨 부부는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 25년째 달고나 뽑기 장사를 하고 있다. 어느 날 넷플릭스 관계자가 부부를 찾아왔고 달고나 제작을 부탁했다.

임씨는 “넷플릭스 관계자가 와서 한 번 달고나를 만들어보라고 하더니, 두 개를 마드니까 현장에서 와서 촬영해달라고 부탁했다”며 “처음에는 달고나를 만드는 장면을 촬영하러 갔다가 달고나 소품 전부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장에서 임씨 부부는 소품실 관계자 두 명과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하루 5kg씩 달고나를 총 300개를 만들었다.

임씨는 “얇고 타지 않게, 모양을 일정하게 해 달라는 주문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부인 정씨는 “소품 관계자가 ‘세모 몇 개’, ‘동그라미 몇 개’ 그런 식으로 연락이 왔다”고 덧붙였다.

달고나 뽑기를 잘 하는 방법에 대해 임씨 부부는 “코로나 때문에 침을 묻혀서 하는 방법은 안 된다”며 “바늘을 불에 달궈서 가장 깊게 찍은 데를 살살 녹이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임씨 부부는 처음부터 달고나 장사를 시작했던 것은 아니었다. 임씨는 양복점을 20년 이상 하다가 경기가 안 좋아져 달고나 뽑기 장사를 시작하게 됐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코로나 아니었으면 오징어 게임 때문에 외국인들 엄청 왔을텐데”, “역시 오랫동안 꾸준히 하는 사람에게 반드시 기회는 온다”, “완전깔끔하게 잘하신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넷플릭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