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무지였는데..” 15년 전 우리나라가 몽골에 심은 나무 근황

  						  
 								 

15년 전 우리나라가 몽골에 심었던 나무의 모습이 공개되었다.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130km 떨어진 ‘룬솜’이라는 지역은 15년 전까지 사막화가 급속히 진행되던 황무지였다.

매년 봄마다 엄청난 양의 모래가 떠올라 황사로 변해 한반도까지 날아오곤 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나라는 몽골 고유 수종인 비술나무, 성장이 빠른 포플러 등을 심었다.

이것들은 건조하고 차가운 기후에 잘 견디는 데다 주민들에게 경제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수종이기 때문이다.

한편 15년이 지난 지금 이 나무들은 10m가 넘게 자라나 사막이 확대되는 것을 막는 방어선이 되었다.

그리고 숲이 없어 삭막했던 수도, 울란바토르에는 도시 숲이 조성되었다.

축구장 40개 크기의 땅에 비술나무와 갈매 보리수, 시베리아 낙엽송 등 나무 3만 그루가 심어져 몽골인들의 휴식처로 자리 잡았다.

이에 대해 최병암 산림청장은 “룬솜 지역 몽골 사람들이 우리가 심은, 조림 성공한 숲을 보고 매우 놀라고 있고, 굉장히 아끼고 있다고 들었습니다”라고 언급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TN 자막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