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성.희.롱한 연예인이..” 실시간 주작글 계속 터진다는 여초카페 근황

  						  
 								 

다음 카페가 커뮤니티 댓글에 작성자를 표기하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작성자 본인이 익명 댓글로 여론을 형성하던 이른바 ‘댓글 조작 글’들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지난 6일 다음카페는 글 작성자의 댓글을 확인할 수 있는 댓글 내 작성자 표기를 추가하는 기능을 업데이트했다.

그러자 과거 여성시대 등 대형 커뮤니티에서 벌어졌던 댓글 조작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

같은 날 더쿠, 에펨코리아 등 각종 커뮤니티에는 다음 카페에서 벌어졌던 ‘조작 글’들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게재된 글을 보면 다음 카페에서 글을 작성한 누리꾼이 자신의 글에 마치 다른 사람인 것처럼 댓글을 적어 댓글 여론 형성을 주도한 것을 알 수 있다.

한 누리꾼은 자신이 한 연예인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는 글을 올리고 자신이 직접 분노의 의미를 담은 댓글을 달기도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가상 자산 투자로 많은 돈을 벌었다는 글을 쓰고 글쓴이를 존경한다는 댓글을 달았다.

더쿠, 에펨코리아 등 위 ‘조작 글’을 게재하고 있는 커뮤니티 댓글 창에는 조작 댓글을 작성한 누리꾼을 향한 비판과 조롱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와 주작 장난 아니네” “이거 쓰면서 자괴감 안 들었니” “너무 소름끼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