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인 줄 알고 먹었다간 목숨이 위태로워진다는 열매

  						  
 								 

요즘 길거리를 걷다보면 땅에 떨어진 밤을 볼 수 있다.

그런데 땅에 널려있는 밤이 밤이 아닐 수 있다고 한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비디오머그’에서는 ‘밤인 줄 알고 먹었다간 큰일 나는 칠엽수 열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는 밤과 구별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밤과 생김새가 비슷한 이 열매의 이름은 마로니에다. 서양칠엽수라고도 불린다.

마로니에 열매는 밤과 매우 비슷하게 생겼지만 밤과 달리 사포닌과 글루코사이드 등 독성 물질이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섭취 시 설사나 구토 등 위장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마로니에는 칠엽수 이름처럼 잎자루 하나에 7개 잎이 붙어있다. 밤나무는 잎자루에 하나의 잎이 붙어있다.

또한 밤은 수분에 관여하는 암술이 끝까지 남아있는데 칠엽수의 경우 암술 부분들이 깨끗하다.

마로니에는 봄철에 촛불 모양의 흰 꽃이 만개하고, 여름철에 잎이 사람 손바닥만 해 울창한 녹음 효과를 주고 가을철에는 노랗게 물들어 공원수나 가로수로 인기를 끄는 수종이다.

현재 칠엽수 과실이 익어서 떨어지는 시기이고, 밤과 수확되는 시기가 겹치는 만큼 주의를 해야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채널 ‘비디오머그’ 영상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