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영 팀장 드디어 잡혔습니다. 그런데 모습이…”

  						  
 								 

보이스피싱 하면 떠오르는 그이름 ‘김미영 팀장’이 붙잡혔다.

지난 6일 경찰청은 4일 2012년부터 필리핀에 개설한 콜센터에서 ‘김미영 팀장’을 사칭해 수백억 원을 가로챈 혐의(사기 등)를 받는 보이스피싱 총책 박모(50)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박모씨는 1세대 전화 금융 사기(보이스피싱) 조직의 총책이었다.

그는 경찰관으로 근무하다 부적절한 행위가 적발돼 2008년 해임됐다. 그의 정체가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박모씨는 마닐라 남동쪽으로 약 400km 떨어진 곳에서 거주하면서 도피 생활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2012년부터 필리핀에 콜센터(전화상담실)를 개설한 뒤 ‘김미영 팀장’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 조직을 이끌었다.

2013년 당시 수사관서인 천안동남경찰서는 조직원 28명을 구속하는 성과를 냈다. 하지만 박모씨를 비롯한 주요 간부들은 해외에서 도피생활을 했기 때문에 붙잡지 못했다.

경찰청은 필리핀 코리안데스크, 현지 수사기관과 공조해 박모씨를 붙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과가 주축이 돼 박모씨 수사를 지휘했고 서울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팀은 소재 첩보수집에 나섰다.

특히 서울경찰청은 국정원과 함께 박모씨의 측근인 대포통장 확보책 A씨의 첩보를 집중 수집해 그가 지난달 마닐라에서 검거되는 데 기여했다.

현지 첩보수집에 나선 코리안데스크도 박모씨가 마닐라에서 남동쪽으로 약 400㎞ 떨어진 곳에 거주한다는 사실을 파악해 그의 검거에 큰 역할을 했다.

코리안데스크는 필리핀 경찰청 등이 한국인 관련 사건을 전담하는 수사기관이다.

경찰청은 2012년부터 국외도피사범 검거·송환을 위해 필리핀 코리안데스크에 인력을 파견하고 있다.

필리핀 코리안데스크는 최근 1조 3000억원대 사이버도박 운영조직 총책과 국내 최대 성매매 알선사이트 ‘밤의 전쟁’ 운영자를 잇달아 검거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필리핀 코리안데스크에 인력을 파견 이후 연평균 10명에 달하던 현지 한국인 피살 인원이 연평균 2명 수준으로 감소했다”며 “앞으로 태국 등 인근 국가에도 코리안데스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mrlee@news1.kr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연합뉴스 TV 영상 캡처,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