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6억..” 오토바이 뺑소니 사고 낸 직후 람보르기니 버리고 튄 방송인

  						  
 								 

지난 7일 새벽 4시쯤 서울 강남 사거리에서 흰색 람보르기니와 마주오던 오토바이가 정면으로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인 20대 남성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당시 람보르기니 운전자는 인근 도로변에 차를 댄 채 구호 조치를 하지 않고 그대로 도주했다.

사고 차량은 6억 원을 호가하는 슈퍼카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로 파손 위험이 높아 사설 견인차를 동원해 사고 10시간 만에야 견인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확인 결과 운전자는 슈퍼카 동호회 회원인 40대 남성으로 방송에도 출연한 적 있는 수입차 전문 정비업체 대표인 것으로 드러났다.

7일 MBC는 해당 남성이 출연한 영상을 얼굴을 가린 채로 보도했다.

운전자는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해 경찰은 가족을 통해 자진 출석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출석 불응시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검거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경찰은 운전자가 출석하는 대로 음주나 약물 투약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