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살에 180억..” 복권 당첨되고 여성 4000명과 성.관.계한 남성 근황

  						  
 								 

19년 전 약 180억원짜리 복권에 당첨된 남성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10일(현지 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2002년 1파운드를 주고 산 복권에 당첨돼 970만 파운드(약 180억원)의 당첨금을 수령해 돈방석에 앉았던 마이클 캐롤(38)이 최근 이혼한 전 아내와 재결합했다고 보도했다.

복권 당첨 당시 그의 나이는 19세였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동부 노퍽주에서 청소부로 일하던 캐롤은 복권 당첨 후 술과 마약, 스포츠카, 난교 파티 등 유흥에 빠졌고 재산을 탕진하고 말았다.

결국 그는 아내 산드라 에이켄(38)과 2008년 이혼했고, 2013년 파산했다.

산드라는 과거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캐롤이) 술과 마약 중독으로 1000만 파운드를 낭비하고, 매춘부와 바람을 피우고 있었기 때문에 나는 그를 떠났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캐롤은 이혼 후에도 사치스러운 생활을 계속했다. 그는 명품과 보석으로 온몸을 치장했고 심지어 “4000명의 여성과 잠자리를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은 최근 다시 만나 재혼해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데일리레코드는 한 소식통을 인용해 “캐롤은 많이 진정됐고 이제는 상당히 괜찮을 삶을 살고 있으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