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집결지 ‘기억의 공간’으로 남기자는 정신나간 여성재단

  						  
 								 

한 여성재단에서 성매매 집결지를 기억의 공간으로 남겨야 한다고 주장한 사실이 뒤늦게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올해 9월 7일 경기 수원시는 ‘2021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를 다시 생각하다’를 주제로 비대면 방식의 포럼을 열어 시민의 공간으로 재생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포럼에서 황경란 충북여성재단 연구위원은 “성매매 집결지는 여성 폭력의 대표적인 공간이자 반복하지 말아야 할 ‘기억의 공간’이기도 하다”며 “성매매 근절을 위해서라도 해당 공간을 기억의 공간으로 재창조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집결지 폐쇄 과정을 기록으로 남기는 것은 성 착취 구조 안에서 폭력 피해의 대상이었던 여성들을 주체로 복원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송경숙 전북여성인권센터장은 “성매매가 ‘여성의 인권을 착취하는 성 불평등에 기반한 젠더 폭력’이라는 인식이 공유돼야 한다”며 “그럴 때 지역사회의 인권 감수성이 향상되고 왜 집결지가 해체돼야 하는지 분명한 목적의식이 공유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종희 지역주민연대 대표는 “성매매 집결지가 있던 곳은 아기 엄마와 학생이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길이 돼야 한다”고 말했으며, 정종훈 수원시민단체협의회 공동대표는 “주민과 상인, 시민이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걸 왜 기억해?”, “너네 추억의 장소냐 이게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리인지”등 비난하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폐허로 남겨두는 것이 아니라 새로 탄생시키는 거라서 좋은 듯”, “어떤 해체 과정을 기록할 지 궁금하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는 1960년대 수원역과 버스터미널이 자리 잡고 있던 고등동과 매산로 1가에 매춘을 위한 판잣집이 하나씩 터를 잡으면서 집장촌으로 발전한 곳이다.

2019년 1월 수원시가 수원역가로정비추진단을 신설하고 올해 1월부터 집장촌 내 소방도로 개설공사를 시작하면서 폐쇄 여론이 일자 모든 성매매업소가 지난 5월 31일 밤 자진 폐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