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인들이 밥할 때 넣는다는 의외의 재료

  						  
 								 

이란 여성의 독특한 밥 짓기 방법이 화제가 되고 있다.

2020년 4월 방송된 KBS1 프로그램 ‘이웃집 찰스’에는 이란에서 온 호다 니쿠가 출연했다.

호다 니쿠는 2018년 미스 이란 3위를 차지한, 빼어난 미모의 소유자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국생활 3년차에 접어든 사극 연기자 호다 니쿠의 일상이 공개됐다.

호다 니쿠는 밥을 지으면서 제작진에게 “제가 밥할 때 특별한 것을 넣어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내 정체불명의 재료를 꺼냈다. 무엇이냐고 묻는 제작진의 질문에 그는 “이건 사프란이에요. (대부분) 이란에서만 생산하는 거예요”라고 답했다.

또 “엄청 비싸요. 이 정도면 아마 50만 원 정도일 거에요”라고 덧붙였다.

그는 사프란을 20분 정도 우려낸 후 밥에 넣으며 “이건 냄새도 좋고 맛도 좋고 먹으면 몸이 금방 따뜻해져요”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사프란은 세계에서 가장 비싼 향신료라고 불린다. 샤프란 꽃에 1~3개 있는 암술을 사용하여 판매되며 사프란의 무게는 황금과 동등한 가격으로 매겨진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사프란 재배하기 힘든 식물인가? 비싸네” “실제 저렇게 먹는구나, 신기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1 프로그램 ‘이웃집 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