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원, 눈물의…” 현재 논란 중인 김부선이 SNS에 올린 글

  						  
 								 

배우 김부선 씨가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되고 있다.

지난 11일 김부선은 자신의 SNS에 “좋아요, 공유보다 더 좋은 건 마스크 주문”이라는 글과 함께 판매할 마스크 사진을 올렸다.

김부선은 자신의 계좌번호까지 공개하며 마스크를 판매하겠다는 뜻을 보였다.

그녀는 마스크 12장을 10만원에 판매한다며 ‘눈물의 세일’이라고 표현했다.

마스크 1장 당 약 8300원에 판매하는 것이다.

그녀가 공개한 사진에는 최근 그녀가 공식석상에 등장할 때 착용했던 ‘해골 마스크’도 있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일종의 후원 해달라는 거네”, “지금 마스크를 12장에 10만원에 판매하다니 말도 안된다”, “저건 좀 너무하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부선은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부터 이재명 낙선 운동”, “나는 모태 행동대장”이라는 글을 올려 ‘이재명 저격수’를 자처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