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괴롭히던 일진 엄마 죽었대서 장례식 깽판치고 왔는데 왜 문제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로 인하여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일진이었던 애 엄마가 죽었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학교 다닐 때 일진이었던 애가 있었다. 꽤나 질 나쁜 애라 싫어하는 사람이 많았는데 친구한테 연락이 와서는 그 X 엄마가 심장병으로 죽었다고 하더라”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이러면 안 되는 거 알지만 그 X 절규하는 거 보고 싶어서 친구들하고 빈소에 찾아갔다. 향 피우는 척 하다가 그냥 돌아나오면서 옆에 앉아있던 그 X 얼굴을 봤는데, 밤새 울었는지 얼굴이 퉁퉁 부어있더라. 그걸 보고 어찌나 통쾌하고 웃음이 나오던지”라고 덧붙였다.

이어 “근데 한 친구가 향 대신 그 X가 자주 피던 담배 꽂으려다가 걸려서 ‘향 피워줄만큼 나랑 친했냐?’라고 말하고 쫓겨났다. 그 X는 화낼 힘도 없는지 노려보더라”라고 언급했다.

글쓴이는 “그리고 다 같이 화장실 들어가서 진짜 크게 웃으면서 날뛰었다. 그리고 나와서 맥주 한 잔하면서 험담하다가 헤어졌다. 오늘 페북 들어가보니 애들이 그 X 저격하고 있더라. 나랑 친구들 이상한거 아니지?”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글쓴이는 글을 추가했다.

글쓴이는 “일진한테 당한 게 뭐냐고 묻는데, 설명하자면 별에 별 짓 다 당했다. 돈 뜯는 건 기본이고, 데이터 셔틀에다가 좋아보이는 거 있으면 다 뺏어갔다. 뜯긴 돈이랑 물건 다 합치면 2백만 원 넘을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발이나 가방 새로 사오면 신고식한다면서 가래침 뱉거나 음료수 부었다. 당연히 엄한 애들도 때렸다”라고 언급했다.

또 “지가 찍어놓은 남자애가 내 친구를 좋아한다고 화장실로 끌어 가서 집단구타하다가 나중에 걸렸는데(참고로 얘가 향 대신 담배 꽂은 애) 그걸 내가 고자질했다면서 때렸다. 난 그 때 머리까지 잘렸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쓰레기짓했다는 거 나도 안다. 근데 인간의 도리는 인간한테만 지키는 거 아니냐. 나랑 친구들은 그 X한테 인간 이하의 괴롭힘을 당했고, 성인이 된 지금도 잊을 수 없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의 의견은 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자업자득이다” “엄청 심하게 괴롭힘 당했네.. 집단구타라니..” 등글쓴이의 행동을 이해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나 다른 누리꾼들은 “복수의 대상이 일진이어야지 왜 일진의 엄마임? 그것도 장례식장에서?” “지들끼리 통쾌해하건말건 상관은 없는데 부르지도 않은 장례식 찾아가서 고인 능욕하고 낄낄댄 건 그냥 미친 것 같음” 등 글쓴이를 비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