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 4개 주문했다가 복수당했습니다” SNS 뒤집어 놓은 배달 기사 레전드

  						  
 								 

인터넷에서 타이어를 주문한 남성이 예상치 못한 복수를 당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한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타이어를 주문했다가 황당한 일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집 현관문 앞에 타이어가 떡하니 놓여 오도 가도 못하게 된 것이다. 심지어 집 안에 있던 여자친구는 반나절 동안 안에 갇히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글쓴이는 배송업체를 통해 타이어 4짝을 주문했다.

배송 당일 배송기사에게 전화를 받은 글쓴이는 “문 앞에 두고 가시면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할 일을 마치고 집에 도착한 글쓴이는 거대한 타이어 4짝이 문을 가로 막고 있는 모습을 봤다.

그는 “쉽게 열릴 것 같았지만 오히려 문이 부서질 정도로 잘 안 열린다”라며 “택배기사분들 무거워서 짜증 나는 건 이해하지만 그렇다고 감정적으로 일처리 하지 말아주세요”라고 하소연했다.

한편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의 의견은 ‘보복이다, 보복이 아니다’로 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아무리 문 앞에 놔달라고 해도 저건 아니지” “옆집도 똑같이 문 막은 걸로 봐선 고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다른 누리꾼들은 “문 앞에 놔달라고 해서 놔준건데 뭐가 문제?” “보복은 아닌 것 같은데” 등의 의견을 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