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생선 구입하는 사람들이 속수무책 당하고 있다는 사기 수법

  						  
 								 

한 재래시장에서 소비자를 우롱하는 수법을 쓴다는 글이 올라왔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생선가게에서 사기 당했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제 지인이 어이없고 황당한 일을 겪었다. 지인 입장에서 글을 쓰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집은 수원인데 안양에 볼일이 있어 갔다가 안양중앙시장을 지나가는데 생선가게에 크고 실한 갈치를 보니 어머니 사다드리고 싶어 가게에 들어갔다”라고 말했다.

이어 “원래 마리당 12만 원인데 세일한다고 해서 갈치 두 마리랑 병어랑 해서 239,800원을 지불하고 구매했다. 가게는 남자 세 분이 일하시는 것 같았고 생선을 자르는 곳은 앞 쪽이 플라스틱 같은 것으로 막혀 있었다”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생선을 사들고 집으로와 어머니댁 가져가기 전에 깨끗하게 해서 가져가려고 물건을 풀어봤다. 그런데 뭔가 이상한 느낌에 조각을 맞춰봤는데 갈치 두 마리를 맞춰보니 세 조각이 없더라”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건 실수가 아닌 것 같아 다음날 아침에 가게에 다시 찾아가 사장님만 불러 조용히 얘기했다. 그런데 사장이 그런적 없다고, 증거있냐고 하더라. 그래서 CCTV 둘러보자고 했더니 고장나서 안 된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또 “여차저차해서 경찰까지 왔는데 사장이 CCTV 고장났다고 하니 경찰도 그냥 알았다고 하고 검사도 안 하더라. 경찰 말이, 형사가 아니라 민사라고 구청이나 소비자보호원에 고발하라고 하더라”라고 토로했다.

그는 “이런 가게가 있을 수 있냐, 지인분이 너무 억울하셨다고 하더라. 돈이 문제가 아니고 그런 가게가 있다는 것이 너무 놀랍고 괘씸하다”며 호소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저렇게 조금씩 빼서 나중에 한 마리 만드는 거지?” “엄청 비싸네, 절대 안 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