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된 차 지가 박아놓고..” 또 레전드 갱신한 오늘자 한문철TV 정신나간 인간

  						  
 								 

교통사고 및 손해배상 전문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황당하고 억울한 사연이 올라왔다.

14일 이 채널에는 ‘해안도로 주차해놓았다고 가해자 치료비 100% 해줘야 되는 겁니까? 뒤따라오던 다른 자전거 운전자분들도 황당해하는데요’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지난 8일 제주도 노을해안로에 주차된 차량 후면 블랙박스에 자전거 운전자가 앞을 보지 않고 달리다가 주차된 차량을 들이박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도로는 자전거와 차, 그리고 보행자가 함께 통행할 수 있는 자전거 길로 밝혀졌다.

제보자인 차주 A씨는 “사고 당시 가해자 아드님도 경찰분들한테 피해자 차량 원상복구를 약속했고 우리 측은 다친 사람이 없고 해서 다친 분 우선 치료 잘하시라고 보내드렸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A씨에 따르면 자전거 운전자는 다음날 오전 10시경 전화 와서 보험 접수해달라고 했다.

A씨는 “우리 측에서 보험 접수를 해주는 것이 맞는지 알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10%라도 과실 인정 시 치료비 100% 해줘야 하는 것 같은데 가해자분은 서울로 올라가서 치과 갔다 왔는데 치아 8개를 임플란트해야 한다고 하는 상황이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 “사고 다음날 경찰서에 담당 경찰분들과도 통화를 했는데 100% 주정차 금지 구역도 아니라고는 했다”라며 “담당 공무원과 상담했는데 사고 지역 주정차 과태료 대상인지 확인했는데 과태료 대상은 아니라고 했다”고 언급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자전거가 앞을 안 보고 땅을 보고 있다”라며 “불법주차도 아니고 다른 차들도 쭉 서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노란색 선 있는 것도 아니고 주차금지라고 된 것도 아니다”라며 “자전거가 그냥 와서 맨땅에 헤딩한 것”이라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채널 ‘한문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