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박사가 직접 알아낸 태아가 엄마 뱃 속에서 실제 하는 행동

  						  
 								 

엄마의 배에서 소중한 생명이 시작해, 세상 밖으로 나오는 아기들이 사실은 이미 뱃속에서부터 태어난 사람들과 같은 행동을 한다고 알려져 많은 이들이 놀라고 있다.

지난 1일 MBC ‘다큐플렉스’에선 오은영 박사가 기획, 제작에 참여한 ‘오은영 리포트’ 3부작 중 1부 ‘어쩌다 마주친 내 아이의 성’에선 부모들이 오랫동안 끙끙 앓아왔지만 말하기 힘들었던 ‘유아의 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국내 한 성교육 상담센터의 자녀 성 상담 통계에 따르면 성 상담 항목 1위는 ‘유아자위’였다고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생소한 ‘유아자위’를 쉽게 이해 시킬 수 있도록 오은영 박사는 해외 의학 논문에 게재된 태아의 초음파 사진 하나를 소개했다.

평범한 태아의 초음파 사진과는 다른 모습이였고 태아가 자신의 음경을 손에 잡고 입에 넣었다 뺐다 하는 사진임을 설명했다.

모든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성적 존재임을 인지하는 것이 성교육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태아에서부터 영유아에 나타나는 자위행위는 청소년과 성인의 자위행위와는 완전히 다른 것이라 선을 그으며 ‘유아자위’를 다른 용어로 대체하기를 강력히 제안하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MBC 다큐플렉스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