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1위 찍은 후 넷플릭스 간부들이 대놓고 하고 있다는 일

  						  
 								 

넷플릭스가 19일(현지시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이날 온라인 실적 발표 행사에서 넷플릭스 역사상 최대 히트작에 오른 ‘오징어 게임’ 덕분에 3분기 유료 가입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자 CEO는 싱글벙글 웃었다.

리드 헤이스팅스 CEO는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초록색 체육복을 입고 발표를 했고, 지난달에도 ‘오징어 게임’ 체육복 인증샷을 인스타그램에 올린 적이 있다.

헤이스팅스는 오징어게임 대성공을 ‘콘텐츠 엔진’에 비유했다.

심지어 ‘오징어 게임’ 뒤를 잇는 흥행작도 예상치 못한 곳에서 나올 것이라며 “저와 테드 CEO도 모르지만, 넷플릭스 콘텐츠 엔진을 촉진하는 또 다른 놀라운 작품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넷플릭스는 이날 실적 발표에서 지난달 중순 ‘오징어 게임’ 출시 이후 첫 28일 동안 최소 2분 이상 시청한 가입자가 1억4천200만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는 넷플릭스의 전 세계 가입자 2억1천360만 명의 66%에 해당하는 수치라고 CNBC 방송은 전했다.

넷플릭스는 ‘오징어 게임’ 티셔츠 등 관련 상품에 대한 팬들의 수요도 높다며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 수익 확충에 다방면으로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넷플릭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