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염전마을에 온 미국 여선생 근황

  						  
 								 

한국생활을 하면서 고충을 겪고 있다는 한 외국인 선생님의 이야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15년 KBS 프로그램 ‘이웃집 찰스’에는 신안 섬마을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 외국인 선생님 레이첼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멀리서 들려오는 아이들의 발걸음 소리에 집에서 혼자 휴식을 취하던 레이첼은 설마 하는 마음으로 밖을 살폈다.

그런데 아니나 다를까, 자신이 가르치고 있던 학생들이 해맑은 표정으로 오고 있었다.

아이들은 “선생님과 놀려고 왔어요”라며 집 안에 들어오려고 했다.

그러나 레이첼은 “돌아가, 돌아가” 하며 완강히 거절했다. 그는 제작진에게 “저 심장마비 오는 줄 알았어요”라고 말하며 문을 잠궜다.

자신을 좋아하는 아이들의 마음이 이해가 갔지만 공과 사를 확실히 구분하기 위해 아이들이 오는 것을 막은 것이다.

레이첼은 학교에 찾아가 사연을 말했지만 교장 선생님은 “여기 선생님들은 일 년에 한두 번씩 염전에 가서 우리 학생들의 부모님을 도와준다”고 언급했다.

섬마을 선생님들의 번외 업무라는 것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어서 탈출해!” “선 넘네” “도대체 왜 도와줘야 하는 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프로그램 ‘이웃집 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