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남초 커뮤니티 뒤집어놓은 탈모약 6개월 후기

  						  
 								 

탈모로 고통 받는 남성들이 많다.

이러한 가운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탈모약 6개월 후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글쓴이는 처방진 사진을 올리며 “복용한지 6개월된 것 같은데 정확한 일수는 모르겠네요. 동네 의원에서 저렇게 처방받아 먹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처방전에는 현대미녹시딜정, 유로리드정, 스피락톤정, 뉴부틴서방정 등의 탈모약이 적혀 있었다.

현대미녹시딜정은 고혈압에 효과가 좋으며 유로리드정은 보통 비뇨기과에서 양선전립샘비대증 증상을 개선하기 위해 쓰인다.

또한 스피락톤정은 이뇨제지만 탈모치료제로 많이 사용되고 있으며 뉴투틴서방정은 위장관 운동을 조절해주는 약이다.

특히 스피락톤정의 경우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다르나 최소 3개월 이상 장복을 할 경우 머리카락 빠짐 상태가 눈에 띄게 줄어든다.

그러나 부작용도 있다. 이 약을 복용하는 약 1~10%의 사용자는 유방통, 여성형 유방, 유방 종창, 폐경 후 출혈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그리고 흔하지 않게 하지 경련, 전해질 장애, 성욕감퇴, 피부발진, 위장장애, 어지러움, 다모증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다.

그는 “3개월치 처방전 3만 원, 약값 6만 원. 1달에 3만 원 꼴이네요. 부작용으로 발기는 잘 되지만 사정량이 엄청 줄어들었네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탈모 약 복용 전후 사진을 올렸다.

복용 전 사진은 한 눈에 봐도 탈모가 심각한 수준이었다. 이미 원형 탈모가 많이 진행된 듯 정수리를 기준으로 넓은 면적이 휑한 상태였다.

그러나 글쓴이가 올린 ‘얼마 전’ 사진에는 비었던 곳에 머리카락이 빽빽하게 들어서있었다.

마지막으로 그가 어제 찍었다던 사진에는 탈모 약을 먹는 사람의 머리라고 보기 힘들만큼 머리카락이 빼곡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헐 후기 대박이네” “요새 진짜 영양제같이 먹는 사람 많던데, 탈모는 질병 수준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