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성.추.행 혐의 딱 걸려 체포된 유명인..

  						  
 								 

(서울=연합뉴스) 이승연 기자 = 전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A씨를 상습 성추행한 빙상 코치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전 국가대표 빙상 코치 B(34)씨를 성추행·특수폭행 등 혐의로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B씨의 범행은 2019년 체육계에서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공개하는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운동’이 이어지던 시기에 B씨의 지도를 받던 A씨의 폭로로 세상에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2016년~2017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A씨를 강제로 끌어안고 입을 맞추는 등 상습적으로 성추행하고 헬멧으로 때리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 12월 B씨는 서울시청 스피드 스케이팅팀 감독으로 발탁되며 폭로된 사실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경찰은 지난 4월 A씨의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에 나섰다. A씨의 변호인은 “폭로 당시 사건이 다 끝난 것처럼 혹은 마치 거짓말을 한 것처럼 이야기가 퍼져있어 억울한 생각에 고소하게 됐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참고인 조사 등을 통해 B씨의 혐의를 드러낼 핵심 증거를 확보해 송치했다”고 밝혔다.

winkit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10/26 17:48 송고 /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