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비대면 수업 중 20분째 ‘성.관.계 생중계’됐다는 유명 대학

  						  
 								 

서울 소재 한 대학교에서 비대면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던 중 한 학생이 마이크를 켜놓은 채 성관계를 하는 소리가 다수에게 전달된 사건이 발생했다.

26일 대학생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최근 모 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온라인 강의 시간에 성관계 소리가 들렸다는 글이 여러 개 게재됐다.

해당 사건은 지난 18일 해당 대학 정치외교학과 비대면 수업 중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비대면으로 수업을 진행하던 중 한 학생이 오디오를 켜 놓은 상태로 성관계를 했다는 것이다.

당시 함께 강의를 듣던 학생들과 교수까지 모두 생중계로 관련 소리를 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에 커뮤니티에는 “강의 20분째 성관계 소리만 계속 들린다” “수업시간에 성관계 하는 거 벌금 먹일 수는 없냐” “강의 내용은 안 들리고 신음소리만 들린다” “지금 강의 시간에 뭐하는 거냐”라며 해당 학생을 비난하는 글이 계속해서 올라왔다.

해당 학생은 현재 사생활을 지켜달라며 호소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학생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한 학생은 “모두에게 피해를 입힌 후에 본인은 개인 프라이버시를 지켜달라는 게 말이 되냐”라고 꼬집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책임은 수업을 들었던 학우분들이나 교수님한테 져야지 에브리타임에서 책임 요구하면서 조리돌림할 건 아니라고 본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