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에 OO을 넣고..” 비뇨기과 의사가 언급한 환자 케이스 레전드

  						  
 								 

한 비뇨기과 전문의가 병원을 운영하며 경험한 것을 이야기했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BODA 보다’에는 “비뇨의학과 의사를 당황하는 만드는 환자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개인 유튜브 채널(닥터 조물주)을 운영하고 있는 비뇨의학과 전문의가 등장했다.

이날 그는 비뇨기과를 운영하며 만난 다양한 환자들 사례를 이야기했다.

하루는 한 남성이 어딘가 생식기 쪽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병원을 찾아왔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 엑스레이 촬영 결과 남성의 방광 안에 철사같이 무언가 돌돌 말려있는 게 확인됐다.

도대체 무엇이냐는 의사의 물음에 남성은 “전선이 들어갔다”면서 “술 먹고 자고 있는데 친구가 넣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상한 낌새를 눈치챈 의사가 추긍하자 결국 남성은 자위를 하다 철사를 넣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의사는 대부분의 환자들이 병원에 오면 꼭 ‘친구’ 혹은 ‘술’ 핑계를 댄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또 다른 환자의 황당한 사연도 이야기했다.

이 환자 또한 자위를 하려 쇳덩이를 생식기에 넣었다가 너무 깊이 넣은 바람에 빠지지 않게 됐다.

그리하여 자석을 이용해 쇳덩이를 빼려고 시도했지만 자석까지 같이 딸려 들어가게 돼 병원을 찾았다.

어쩌다 이렇게 됐냐는 질문에 환자 역시 다른 환자들과 마찬가지로 “술 먹고 넘어져서…”라는 핑계를 댔다.

그 외에도 의사는 이과두주에 성기를 담가 병원을 찾아 온 환자 등 그간 겪어온 여러 사례를 이야기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전선이랑 자석 진짜 레전드다” “저는 작은 딸이 방사선 전문의인데 선생님 말씀에 공감합니다. 딸 아이도 때론 너무나 황당하다고 얘기하더군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채널 ‘BODA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