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이용자들에게 이상한 짓 하다 걸려 평점 나락가고 있는 배민 근황

  						  
 								 

‘배달의 민족’이 소비자들을 위한 서비스를 준비했다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일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 민족은 할인 쿠폰 이벤트를 펼쳤다.

해당 이벤트는 이날 12시, 2시, 4시, 6시 각각 선착순으로 진행됐다. 2500장 선착순으로 진행됐기에 이벤트는 급하게 마감됐다.

그러나 문제가 발생했고 소비자들의 원성이 높아졌다.

이벤트를 개최한 배달의 민족 측이 쿠폰 발급과 사용에 있어, 받는 선착순과 사용하는 선착순을 달리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하여 소비자들은 힘들게 얻은 쿠폰을 곧바로 써야 했다.

선착순으로 발급 받은 쿠폰이었지만 수초 내로 주문하지 않아 주문 중에 쿠폰이 실시간으로 만료되기도 했다.

이에 해당 쿠폰을 받은 소비자들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들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쿠폰이 면접도 아니고 1차 합격, 2차 합격이 무슨 일이냐” “이게 무슨 이벤트냐” “쓰는 것도 선착순이라니…” 등의 글을 올렸다.

몇몇 누리꾼들은 구글 플레이스토에 있는 모바일 앱 ‘배달의 민족’ 사용자 리뷰 게시판에 평점 1점을 주며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그들은 “불쾌하다” “쿠폰 이벤트로 사람 농락하는 거냐” “고객센터 직원들도 이벤트에 대한 숙지가 안 돼있어서 정확한 답변도 못 들었다” 등 부정적인 글을 적었다.

해당 이벤트는 현재 종료된 상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구글플레이스토어,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