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사이코패스 테스트’ 만점 받았다는 여성의 정체

  						  
 								 

사이코패스는 반사회적 인격장애증을 앓고 있는 사람을 말한다.

이러한 가운데 사이코패스 테스트에서 만점을 받았다는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과거 SBS 방송 ‘그것이 알고 싶다’에도 나왔었던 살인범 ‘엄여인(엄씨 성을 가진 여성)’은 법원에서 적용한 10가지 죄목으로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출중한 미모를 자랑한다고 알려진 엄씨는 지인들 사이에서 ‘천사’로 불릴 정도로 친절한 성격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엄씨 주위에선 끔찍한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

그의 첫 남편에 이어 두 번째 남편, 그리고 엄씨의 자녀들까지 사망하고 만 것이다. 엄씨의 어머니와 친오빠는 실명 상태에 이르기까지 했다.

경찰관계자는 인터뷰를 통해 “엄씨의 남동생이 ‘누나 주위에는 안 좋은 일만 있다’고 말했다”며 “엄씨 주변 인물들이 죽거나 다치자 뭔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언급했다.

조사 결과 엄씨는 남편의 배를 칼로 찔러 죽였으며 수면제를 투여한 뒤 바늘로 눈을 찔러 엄마와 친오빠를 실명 상태로 만드는 등 극악무도한 범행을 저질렀다.

처음 진술에서 보험금을 타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금전적 관계가 성립되지 않는 가사도우미 집에 방화를 일으켜 가사도우미의 남편을 사망에 이르게 했다.

엄씨는 형량을 줄이기 위해 마약 중독이라는 변명을 내놓았지만 그의 체내에선 마약 성분이 발견되지 않았다.

한편 사이코패스 검사 결과 엄 씨는 40점 만점에 40점을 받았다.

연쇄살인범으로 유명한 유영철의 점수는 38점, 강호순은 27점이었다.

이를 본 전문가는 “모든 기준이 전부 만점이다. 굉장하다”며 “매우 희귀한 케이스”라고 언급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SBS 방송 ‘그것이 알고 싶다’, MBC 방송 ‘경찰청 사람들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