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관이 강제로..” 학교 전체가 뒤집힌 올해 수능 최악의 대참사

  						  
 								 

수능 감독관 때문에 3년간 준비한 시험을 망쳤다는 고3 수험생의 사연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감독관의 실수로 고3 첫 수능은 완전히 망쳐버렸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고3 수험생이라고 밝힌 A 군은 “너무 억울해서 글을 쓴다. 선택 과목 첫해에 이런 일이 생길 줄 저도 몰랐다. 다음 수능부터는 저 같은 피해자가 없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글을 쓴다”고 말문을 열었다.

사연에 따르면 A 군은 이날 1교시 국어 시험이 시작되자 독서 지문을 읽고 풀고 있었다. 그런데 이때 감독관이 ‘선택과목부터 풀라’는 지시를 내렸다.

이에 A 군은 감독관의 지시를 이행하지 않았고 원래 하던 페이스대로 독서 지문 문제부터 풀기 시작했다.

그러자 감독관이 ‘선택과목부터 풀어야 한다’며 시험지를 집어 들었고, 시험지를화작(화법과 작문) 파트 지문이 있는 9페이지로 넘겼다.

이런 상황에 A 군은 “내 페이스를 잃었다”며 “너무 마음이 황망하고 긴장된 마음에 감정이 추스려지지 않았지만, 지문을 다시 풀어야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평소 연습하던 시간 관리와 패턴이 달라져 너무 떨렸다”며 “이 상황이 이해가 가지 않았지만, 그 순간 시험지를 강제로 집어 들어 넘기는 행위가 너무 강압적이라 그런 규칙이 있는 줄 알고 참았다”고 말했다.

또 “지문이 머리에 들어오지 않은 채로 문제를 풀어야 했다”며 “감독관은 매뉴얼의 실수가 있었음에도 사과 한마디 없이 시험지를 걷고 퇴장했다”고 덧붙였다.

A 군은 “시험을 본 학교 교감 선생님이 전화하셔서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하셨지만, 본인과는 끝내 통화를 할 수 없었다”면서 “모두가 상황에 대해 축소만 하려고 하는 것 같아 너무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A 군은 “정말 너무 분하다. 지금 이 상황을 알고 있는데도 어물쩍 넘어가려는 선생님이 너무 원망스럽고 국어시험 하나 때문에 논술 시험을 준비하는데 너무 분하고 눈물이 난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저건 고소해야 하다” “어떻게 감독관이 그러냐” “너무 억울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사상 두 번째로 치러지는 ‘코로나 19 수능’인 이번 시험에는 지난해보다 3.3% 많은 50만9천821명이 지원한 바 있다.

지원자 중 재학생 수는 36만710명으로 4.0% 증가했고 졸업생도 13만4천834명으로 1.3% 늘었다.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도 4.3% 증가한 1만4천277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