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층간소음 여경 도망 사건 실시간 충격적인 발언 내용 (+추가)

  						  
 								 

인천 한 빌라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 당시 현장을 이탈했던 여경이 피해 가족의 부실대응 지적에 한 말이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 뉴스1에 따르면 피해 가족은 현장에 출동했던 여성 경찰관 A순경을 지구대에서 만나 부실대응 관련 문제를 제기했으나 납득할 수 없는 대답만 들어야 했다고 토로했다.

가족은 “가해자와 피해자들을 적절히 분리했나” “(피해자들이) 3층에서 가해자에게 습격당할 당시 현장을 이탈해 1층으로 향한 이유는 무엇인가” “그 선택이 적절했다고 보나” 등의 질문을 했다.

이에 A순경은 “목에서 뿜어져 나오는 피를 보고 구조 요청을 해야 한다는 생각뿐, 솔직히 그 뒤 (대응에) 대한 생각이 나질 않는다”는 답을 했다.

또 “40대 여성이 (흉기에) 찔리는 것을 본 순간 생명과 직결됐다고 생각했고, 이런 상황에서는 피해자 구호가 먼저라고 학교에서 배워 119 구조 요청을 하는 게 우선이라는 생각에 1층으로 내려갔다”고 덧붙였다.

가족은 “1층에 있던 40대 여성의 남편은 딸의 비명을 듣고 3층으로 재빨리 올라갔는데, 왜 1층에 경찰 2명이 머물러 있었냐”고 물었다.

이에 A순경은 “(피해자 목에서 나는) 피를 보고 나서 구조 요청해야지 생각은 했는데, 생전 처음 보는 일이자 처음 겪는 상황이라 그 장면만 계속 떠오르면서 트라우마가 생겼다. 그 장면만 남아서 그 뒤에 대한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A순경의 답변을 들은 가족은 “A순경으로부터 현장 대응 관련 답변을 듣긴 했으나 미흡한 대처로 결국 우리 가족이 다쳤다”고 주장했다.

그들은 “가족은 엉망이 됐고 (40대 여성인) 1명은 사경을 헤매고 있다. 미흡한 대처에 대한 책임은 분명히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사건은 지난 15일 오후 4시50분쯤 인천시 남동구 서창동 한 빌라에서 일어났다.

가해자인 B(48)씨는 3층에 거주하던 부부와 그들의 자녀를 향해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지난 9월 해당 빌라 4층에 이사 온 뒤부터 피해 가족과 마찰을 빚어온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사건 당일 낮에도 피해 가족의 신고로 경찰 처분을 받았지만 몇 시간 후 다시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해가 안 되는 건 아님. 영화도 아니고 피를 보면 패닉올 수 잇지. 근데 그럼 경찰말고 다른 직업을 골랐어야지” “평소에 제대로 된 훈련을 안 하나봐, 경찰인데 비상 상황 준비 안 됐나는 말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