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탈의실에 불러서..” 전 경호원이 폭로한 타이슨 충격적인 성생활

  						  
 								 

‘핵주먹’으로 이름을 날렸던 전 복싱 헤비급 세계 챔피언 마이크 타이슨의 전 경호원이 현역 시절 일화에 대해 폭로했다.

그는 타이슨이 현역 시절 공격성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경기 전 하던 행동을 영국 더선을 통해 폭로해 화제가 되고 있다.

타이슨의 경호원이자 운전기사로 일했던 루디 곤잘레스는 18일(현지 시각) 더선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타이슨의 가장 큰 비밀 가운데 하나는 그가 시합에 나서기 전에 탈의실에서 반드시 성관계를 해야 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곤잘레스는 “나는 (타이슨을 좋아하는) 광팬을 찾아야 했다. 그게 어떤 사람인지는 중요하지 않았다”며 타이슨은 “내가 성관계를 하지 않으면 상대 선수를 죽일 것 같다”고 말했다고 했다.

또 “타이슨은 그가 가진 힘을 빼기 위해 성관계를 했어야 했다. 그래서 나는 여성을 타이슨이 있는 화장실과 탈의실에 집어넣었다”고 했다.

곤잘레스는 “타이슨이 가장 두려워한 것은 경기에서 패배하는 것이 아니라, 링에서 누군가를 죽이게 되는 상황이었다”며 “나는 아직도 타이슨과 싸웠던 몇몇 선수들이 뼈가 부서지고, 피가 사방으로 튀었던 것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타이슨은 상대 선수들을 향해 돌진하는 기차와 같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성관계를 하는 것은 그의 힘을 풀어주고 조금이나마 긴장을 풀어주는 방법이었다”고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더선, 연합뉴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