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SNS 난리난 애플 아이폰 북한 오배송 사태 (+인증글)

  						  
 								 

중국에서 주문한 물품이 북한으로 오배송 됐다는 사연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 사이트에서 경기도 이천으로 배송을 요청했는데 영문 이름이 같은 북한의 강원도 이천군으로 배달됐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알리익스프레스 북한 오배송 사건 발생함’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중국 알리바바 그룹이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 플랫폼으로, 한국어 서비스도 지원한다.

글쓴이 A씨는 지난 6일 사용하던 스마트폰의 액정이 깨져 교체하기 위해 알리익스프레스에서 9만원을 주고 스마트폰 액정을 구입하고 상품 출고는 하루 만에 이뤄져 구입 이튿날인 7일 중국 상하이에서 물건이 출발했다.

A씨는 11일 만인 18일까지도 제품이 도착하지 않자 배송 추적번호를 조회했고 화면에는 ‘북한 이천(North.K Icheon)’으로 배송이 완료됐다고 나왔다.

경기도 이천시와 영문 이름이 같은 북한 지역으로 배송됐다.

A씨는 “18일 국정원과 알리익스프레스 두 곳 모두 연락이 왔다”고 했다. 국정원은 알리익스프레스에 문의해 쇼핑몰과 배달업체의 과실이라는 점을 확인하는 등 A씨의 ‘대공 혐의점’이 없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A씨는 19일 추가로 글을 올려 “중국 알리익스프레스 관계자와 국제전화로 통화했다”며 “잘못을 인정했고 보상을 약속했다”고 했다.

또 그는 “알리익스프레스는 제품 금액의 10배인 90만 원을, 배달 업체는 배달비의 5배인 7만 원을 보상해줬다”며 “북한으로 넘어간 제품은 찾기 힘들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배송 업체는 어떻게 배달에 성공했냐” “국정원에서 전화가 왔을 때 무서웠을 것 같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