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뢰성이 점점..” 오늘자 SNS에서 난리난 코로나 체온계 사건

  						  
 								 

코로나 시국에 사람들에게 점점 신뢰성을 잃어가고 있다는 기계가 화제가 되고 있다.

코로나가 유행하고 어느 곳에서나 출입을 할 때 체온측정을 하는데 이 체온측정을 해주는 기계를 못 믿겠다는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 시국에 신뢰성을 읽어가는 기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체온측정 기계’를 의심하는 사람들의 글을 캡쳐해 올렸다.

어떤 사람은 “이 체온계 이해를 할 수가 없음, 체온을 재는 게 아니라 랜덤으로 아무숫자나 내보내는 건 아닌지 의심이 됨”이라며 체온 측정 기계 사진을 올렸다.

또 한 사람은 스타벅스 로고여인인 ‘사이렌’으로 측정을 했지만 체온은 36.3도로 결과가 나온 사진을 올렸다.

한 네티즌은 “아까 신경과 갔는데 어떤 할아버지 체온 19.6 나왔다”며 할아버지가 “뭐여?! 라고 화들짝 놀라시면서 자기 더듬거리고 ‘살아는 있는데…’라고 해서 웃참했다”라고 말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저게 진짜 뭔 원리냐” “저 정도면 기계 제조사를 의심해야 한다” “이거 제대로 안돼요”라며 공감의 반응들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