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화이자 때문에 죽었습니다” 실시간 청와대 전 비서관 긴급 발표

  						  
 								 

지난 23일, 전두환 씨가 90세 일기로 자택서 지병으로 사망했다.

이 가운데 전 씨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이 전두환 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맞은 뒤 혈액암에 걸렸다고 주장했다.

민 전 비서관은 23일 JTBC와 인터뷰에서 “(전두환 씨가) 그 주사(화이자 백신)를 맞고 끝나고 얼마 있다가 가봤는데, 완전히 수척해지셨더라”라고 언급했다.

이어 “‘왜 그러냐?’ 물었더니 화이자 맞고 다음 날부터 열흘 동안 식사를 못 하셨다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덧붙여 민 전 비서관은 “체중이 10kg 이상 쫙 빠지고, 그러다가 진단받았더니 백혈병이라고 그러는 거 아니냐”면서 “근데 혼자만 그렇지 않고 그러는 예가 상당한 수가 있다더라”라고 백신 접종과 전 전 대통령의 발병과의 연관성을 주장했다.

한편 전두환 씨는 이날 오전 8시40분쯤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그가 숨을 거둔 건 지난달 26일 친구이자 후계자인 노태우 전 대통령이 별세한 지 한 달여 만이다.

전 씨의 사인(死因)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지만, 그는 지난 8월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해 만성 골수종(다발성 골수종) 진단을 받은 뒤 치료를 받아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발성골수종은 백혈구의 종류인 형질 세포가 비정상적으로 분화 및 증식돼 나타나는 혈액암의 일종이다. 이 병에 걸리면 뼈가 잘 부러지거나 통증을 유발한다.

또한 백혈구와 적혈구, 혈소판 수치가 감소해 감염과 출혈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