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이집트 피라미드에서 발견되고 있다는 거인의 흔적들

  						  
 								 

이집트 피라미드는 현재까지 미스터리한 부분이 많은 건축물이다. 그런데 이 피라미드에서 거인의 흔적들이 발견되고 있다고 한다. 어떤 것일까?

35cm의 손가락


2012년, 사진작가 그레고르 스포에리는 1988년에 이집트 여행을 하며 찍은 사진 몇 장을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 속에는 무려 35cm 길이의 손가락이 있었다.

일반적인 손가락의 길이가 10cm 정도인 것을 감안했을 때 35cm는 비현실적으로 긴 길이였다. 이 손가락을 통해 추정한 신장은 무려 4m 50cm였다.

그레고르 스포에리는 이 사진에 대해 “여행 당시 카이로 북서쪽 비르 후커에 위치한 농가에서 도굴꾼 노인과 만났던 적이 있다. 그는 낡은 헝겊에 쌓인 곰팡내 나는 손가락을 하나 보여줬는데 그 거대한 손가락은 아무리 봐도 인간의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 그가 터무니없이 높은 금액을 제시해서 사지는 못했지만 300불을 지불하고 사진으로 찍을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노인의 주장에 의하면 이 손가락은 1962년도 기자지역의 한 고분에 몰래 침투하여 도굴해온 거인의 손가락이라고 한다. 노인은 스위스의 전문기관에서 평가받은 감정서와 직접 촬영한 X레이까지 가지고 있었다.

거대한 사람이 그려진 벽화


이집트에서 발견된 거인의 흔적은 이뿐만이 아니다. 이집트의 레크미르 고분 벽화에는 유독 거대한 사람들의 그림이 많다. 커다란 크기의 돌을 옮기는 사람, 기린과 키가 비슷한 사람, 배를 미는 거대한 사람 등 평범한 일반인과는 체격이 월등히 달라 보이는 거인들이 그려져 있다.

이에 학자들은 신분이 높은 사람들은 크게, 신분이 낮은 사람들은 작게 그린 것일 확률이 높다며 거인설을 일축했다.

그러나 신분이 높은 사람이 벽돌을 나르고 배를 미는 등의 중노동을 했다는 것이 미스터리한 점이다. 또한 거인들의 크기는 대략 4~5m 정도로 일정하게 묘사되어 있다.

풀리지 않는 의문


이집트 피라미드의 건설 방법은 현재까지 명확하게 풀리지 않았다. ‘나일강을 이용했다’, ‘모래 언덕을 만들어 굴려 이동했다’ 등 여러 가설들이 있지만 아직 정설로 통하는 것은 명확히 없다.

돌 자체는 석회암으로 가공하기 쉬웠다고는 하지만 그 이동 방법과 건설 방법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추측만 무성하다.

피라미드 건설에 사용된 돌 하나의 무게는 대략 2.5톤으로, 이것은 1톤 트럭의 2배가 넘는 무게다. 피라미드 건설에는 230만 개가 넘는 돌들이 사용되었으며, 크기가 가장 큰 쿠푸왕 대피라미드의 경우 147m까지 돌을 끌어올려야 했다.

과연 모래 언덕을 높게 쌓는 것만으로 이 모든 것이 가능했을까?

거인의 지문


이집트의 피라미드 연구 학자 하르토도스는 나일강과 모래언덕만으로 피라미드를 쌓아 올린 것이라면 최소 10만 명의 일꾼과 20년의 건설 시간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쿠푸왕 대피라미드는 그 배에 가까운 노동력과 시간이 필요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피라미드의 비상식적인 크기와 건설 방법은 단 하나의 가설로 전부 설명이 가능하다. 바로 거인이 건설했다는 것이다.

이집트의 기자 지역 인근에는 거인의 지문으로 추정되는 흔적이 발견되었다. 돌을 움켜쥘 때 남은 듯한 이 지문의 크기는 굉장히 거대했다. 지문으로 추정한 손가락의 길이는 대략 35cm이며 손가락의 길이로 예측할 수 있는 신장은 4~5m로, 스포에리가 공개한 손가락 유골과 상당한 공통점을 보였다.

해당 돌은 실제 피라미드 건설에 사용된 석회암의 일부였으며, 단순하게 돌이 패인 흔적이 아닌 실제 사람의 손가락 형태와 미약한 지문의 잔재 확인이 가능한 역사적 사료로 평가받는다고 한다.

실제로 기자 지역은 예로부터 거인에 대한 전설이 특히나 더 많았던 지역이다.

불가능한 피라미드의 정밀도


이집트 피라미드의 정밀도는 그 당시 기술력으로는 불가능할 일이라고 평가받을 정도로 뛰어나다고 한다. 이 정도의 건축술은 적어도 수천 년의 역사를 간직한 문명이어야만 가능한 일이다.

쿠푸왕 대피라미드의 건설 시기는 이집트 4왕조 시기였다고 전해진다. 피라미드라는 고도의 건축물을 남기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역사다.

이상한 것은 피라미드뿐만이 아니다. 스핑크스 역시 그 기원과 역사에 대한 추측이 무성하다.

스핑크스 미스터리


그중에서도 스핑크스를 조사한 수많은 학자들이 동일하게 꼽는 미스터리가 하나 있다. 스핑크스에서 눈과 비와 같은 물로 인한 침식 흔적이 관찰된다는 것이다.

이것은 스핑크스가 습한 기후에 놓여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스핑크스가 위치한 고원은 기원전 3천 년 이래 비가 거의 오지 않았다.

잠깐 내리는 비 정도로는 정교한 건물에 침식을 발생시킬 수 없다. 해당 지역에 비가 많이 내렸을 것이라고 추정되는 시기는 기원전 1만 년 정도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어쩌면 이집트의 유물들이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훨씬 오래전에 거인 문명에 의해 건설된 것일 수도 있다.

미스터리를 해결하는 법


이집트의 고대 거인 문명 이론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이런저런 토론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명확한 해답을 내놓지는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고대 이집트의 아버지라 불리는 쟝 프란시스 챔폴리온은 이에 대해 “피라미드 건설 미스터리를 상식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가장 심플하고 일리 있는 해석은 이것의 주인이 거인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