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앞바다에 포착된 기이한 현상으로 수십만 명이 나라 탈출하려 하다는 일본 공항 상황

  						  
 								 

일본은 태평양 지역과 붙어 있는 섬나라로, 영토의 절반이 태평양 바다와 붙어있다.

일본이 최고 도시 도쿄지역만 하더라도 가마쿠라 해변, 이즈제도 등 유명 해안 관광지가 바로 앞에 있다. 그런데 이번에 이 도쿄 해안에서 기이한 일이 발생했다.

도쿄 앞바다가 전부 회색 진흙탕으로 바뀌었고, 수백 마리의 거북이 떼 시체가 발견된 것이다. 바로, 바다에 경석이 대량으로 발생한 것 때문이다.

경석은 화산에서 분출한 용암이 갑자기 식으면서 생기는 구명이 많은 돌이다.

바다에서 장기간 표류해 시간이 지나면 크기가 작아져 육지로 흘러들거나 수면 아래로 가라앉게 되는 특징이 있다.

이번에 태평양에 있는 일본 오가사와라 제도 부근의 해저 화산인 후쿠토쿠 오카노바에서 대규모 분화가 발생하여 이 경석이 일본으로 몰려온 것이다.

원래 경석은 결국 작아지거나 바다 속으로 가라앉기 때문에 크게 문제되지 않지만 이번에는 그 규모가 남달랐다.

화산에서 5억 3제곱미터나 되는 어마어마한 양의 경석을 분출한 것이다. 이런 어마어마한 양의 경석은 전부 바다 속으로 가라앉지 못하고 해안 표면을 뒤덮었다.

바다에 1m나 되는 높이의 경석이 쌓인 것이다. 이로 인해 일본 바다가 온통 잿빛이 되었고 한 달 넘게 항구를 마비시켰다.

어선과 여객선은 엔진이 고장나서 움직일 수 없었고, 해수욕과 모래사장도 온통 경석으로 뒤덮여 관광객의 발길도 끊겼다.

더욱 심각한 것은, 해양생물들이 이 경석 때문에 집단 폐사한 것이다.

물고기들은 물론이고 가오리나 거북이들도 경석을 먹이로 착각해 먹었고, 뱃속에 경석이 가득 차 죽고 말았다.

일본의 해양연구기구는 이 정도의 경석을 인간이 철거하는 것은 무리라고 분석했다.

또 만약 철거한다 하더라도 오키나와에서만 100억이 넘는 비용이 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대재앙에 일본인들은 매우 불안해했다. 해안 지역 주민들은 “이러다가 우리는 는 전멸할지도 모른다. 차라리 고향을 벗어나야겠다”며 두려움에 떨었다.

또한 일부 전문가들은 이 사태가 단지 해안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며 자칫하면 일본이 망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경석이 대량으로 퍼져있는 도쿄 앞바다에는 도카이 발전소와 하마오카 발전소 등의 대형 원자력 발전소가 있다.

전문가들은 경석이 선반의 엔진에 들어가 고장을 일으킨 것처럼, 만약 바다에 있는 원자력발전소 냉각수 취수 설비에 영향을 준다면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같은 대재앙이 다시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지난 11일 촬영한 해저 화산이 계속 분화하고 있고 주변에 경석으로 보이는 부유물까지 관측됐기 때문에 앞으로 더 많은 경석이 쿠로시오 해류를 타고 일본 북쪽 해안으로 퍼질 수 있는 상황이다.

그렇게 되면 일본 북부에 있는 원자력 발전소도 안전하지 못할 수 있다.

이러한 소식에 일본인들은 물론 해외까지 패닉에 빠졌다. 지난 날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태평양, 동아시아 일대에 지대한 피해를 입혔기 때문이다.

하지만 경석 사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책은 너무나도 미흡했다.

일본 정부는 100년에 한 번 발생할 수준의 대규모 분화였다면서 원전 피해에 대한 대비를 아직 하지 못했다고 했다.

또한 오키나와가 경석으로 뒤덮인 후에도 도쿄에 경석이 닥칠 날짜를 잘못 예측해서 도쿄 경석 방지막 설치에도 한발 늦었다.

이에 일본인들은 물론 해외 누리꾼들은 “후쿠시마 원전 사태를 경험한 나라가 맞냐” “당장 일본 탈출하는 게 똑똑한 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일본의 신임 총리로 부임한 기시다 총리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심지어 한국,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해양방류를 추진했다.

이에 국제 원자력기구(IAEA)가 일본의 만행을 폭로하겠다고 했지만 여전히 일본 정부는 도망치고 있는 상황이다.

만약 이번 경석 때문에 한 번 더 일본에 원전 사고가 발생한다면 국제 사회에 많은 민폐를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일본은 태풍, 지진, 홍수 등 이전보다 많은 자연재해를 경험했다. 그러나 그때마다 일본 정부는 미흡한 대처로 자국민을 제대로 보호하지 못했다.

이번 경석으로 인한 피해는 이전 수준과는 차원이 다른 규모로 번질 수도 있다. 과거 지진으로 인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 그 이상의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일본 정부가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다면 그 피해는 일본에게 국한된 것이 아닐 것이다.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같이 눈앞에 있는 이익에 목매달지 말고 앞으로 다가올 재앙에 더 신경써야 할 것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