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친 스토킹 살.인.범 김병찬 신상 공개되자마자 보인 소름돋는 태도 수준

  						  
 								 

헤어진 여자친구를 끈질기게 스토킹하다 결국 살해한 피의자 김병찬(35)이 29일 보복살인 등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이동하는 과정에서 보인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김병찬에게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살인 및 보복협박, 스토킹처벌법 위반, 상해, 주거침입, 특수협박, 협박, 특수감금 등 8개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당초 경찰은 김병찬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했으나 형법상 더 무거운 처벌이 가능한 보복 살인으로 혐의를 변경했다.

형법상 살인죄는 사형,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지만, 보복 살인을 한 경우 사형, 무기 또는 10년 이상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

이날 김병찬은 아침 7시 59분쯤 서울 남대문경찰서에서 호송차를 타는 과정에서 취재진 앞에 모자 없이 마스크만 착용한 상태로 모습을 드러냈다.

취재진은 김병찬에게 마스크를 벗어달라고 요청했으나 김병찬은 고개를 좌우로 흔들며 거절했다.

포토라인에 선 그는 ‘살인 동기는 무엇인가’ ‘계획 살인을 인정하는가’ ‘피해자나 유족에 할 말 없나’ 등 취재진의 물음에 “죄송하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또 취재진의 “반성하느냐”라는 질문에는 “네”라고 짧게 대답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