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례적으로 경찰이 ‘실탄’ 쏴서 범죄자 체포한 사건 발생 (+지역)

  						  
 								 

경찰이 괴한이 무기를 들고 대치를 한 상황이 발생했다.

새벽에 흉기를 소지하고 남의 공장에 무단 침입한 괴한은 칼 3자루를, 경찰은 테이저건을 소지하고 대치했다.

1일 오전 4시 51분께 경남 김해시 진례면의 한 공장에 A씨가 무단침입해 잠금장치를 부수고 사무실로 들어가려 했다.

당시 회사 직원이 CCTV로 A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김해서부경찰서 진례파출소 경찰관 2명이 A씨를 검문하자 들고 있던 흉기로 위협하기 시작했다.

그는 날이 날카로운 길이 30~70cm짜리 사제 도검 3점을 소지하고 있었다.

작은 도검 2자루는 팔에 하나씩 테이프로 감아 고정하고 제일 긴 도검은 손에 들고 있었다.

A씨를 제압하려고 경찰관이 먼저 테이저건을 쏘고 정확히 A씨를 맞췄지만 A씨가 두꺼운 옷을 입고 있어 철심이 제대로 박히지 않았다.

그후 그는 오히려 공장 출입문 유리를 깨고 사무실로 들어가면서 흉기를 휘두르는 등 더 거세게 저항했다.

결국 다른 경찰관이 체포 경고와 함께 공포탄 1발을 먼저 쏜 후 허벅지에 권총탄 3발을 쏴 10여분만에 A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 중 이 남성은 공장 주인에게 받을 돈이 있어 공장에 침입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경찰관들이 테이저건과 권총 사용지침을 잘 지켰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